한국은행,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4.3%로 내려

오피니언

중국이 주요 도시에서의 봉쇄 조치를 해제하면서 경기 부양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올해 경제 성장률은 중국 정부의 목표치인 5.5%를 밑돌 것이란 한국은행의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조사국 중국경제팀은 오늘(5일) 간행물 ‘해외경제 포커스’에 게재한 보고서에서 “도시 봉쇄 등 강력한 제로 코로나19 정책의 영향으로 중국의 소비와 수출입 등이 위축돼 성장세 둔화 흐름이 현저해졌다”고 밝혔습니다. 한은은 중국의 봉쇄 조치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 경기 하방 요인을 고려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을 지난 2월 5.0%에서 4.3%로 0.7%p 하향 조정했습니다.

하향 조정 배경으로는 중국의 소매 판매 증가율이 지난 3월, 20개월 만에 마이너스(-3.5%)를 기록한 데 이어 4월에는 11.1% 감소하며 더욱 악화한 점을 들었습니다. 또 4월 제조업 및 비제조업의 구매관리자지수(PMI)는 2020년 2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전년 동월 대비 수출 증가율도 3.9%에 그쳐 전월(14.7%)보다 매우 축소됐다는 점도 하향 조정의 배경으로 제시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은행 지급준비율을 지난달 14일 0.25%p 내리고 실물경제 지원을 위한 금융 조치를 발표하는 등 경기부양책을 내놨지만, 한은은 성장 회복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