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320만 명에 방역지원금 100만 원 – expocus.com

사업

예약 장부, 모처럼 빽빽했는데, 취소 전화 이어지면서 이렇게 하나, 둘씩 지워졌습니다. 전화기 울릴 때마다 계산대에 붙어 있던 예약 메모도 떼어내야만 했습니다.

한산한 매장 바라보는 자영업자들의 이번 겨울, 유난히 더 춥습니다. 이렇게 절박한 상황의 상인들 위한 대책이 나왔습니다. 매출 줄어든 소상공인 320만 명이 100만 원씩 받게 되고, 손실보상 받을 수 있는 업종은 지금보다 늘어나는 게 핵심입니다. 먼저 이세중 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발표된 소상공인 지원대책은 크게 3종류. 액수로는 4조 3천억 원입니다. 들어가는 예산 크기 순서대로 차례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새롭게 나온 방역지원금입니다. 쉽게 말해 소상공인 전용 재난지원금으로 보시면 되는데요, 매출이 줄었다는 사실만 확인되면 100만 원씩 지급됩니다.

정부는 지급대상을 소상공인 320만 명 정도로 추정했고요, 여기에 100만 원을 곱하면 3조 2천억 원 예산이 투입됩니다. 식당이나 카페처럼 영업시간이 줄어든 곳부터 지원하는데요, 다음 주 안에 시스템을 마련한 뒤 신청을 받아 올해 안에 지급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두 번째는 현재 법으로 적용되고 있는 손실보상 대상 업종을 더 확대하겠다는 겁니다.

기존에 대상이 아니었던 이·미용업과 키즈카페 등 12만 곳을 새로 포함시키고요, 분기별 최저 지급액도 지금의 1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올리게 됩니다. 여기에 예산 1조 원이 추가로 들어가게 되고요. 내년 2월 중에 올해 4분기 손실보상이 실제 집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나 더 말씀드리면 앞서 설명해 드린 100만 원의 방역지원금과 손실보상금은 중복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근 방역패스가 확대 적용되면서 전자출입명부 단말기나 체온측정기, 칸막이 같은 물건들이 필요하게 됐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