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군사훈련에 여객기 운항 비상…내일 타이완 직항 결항

경제일반

중국의 타이완 주변 군사훈련에 여객기 운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당장 내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타이완 직항편이 결항됐고, 타이완 항로를 지나던 동남아 노선 국내외 항공사 200여 편의 운항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새벽 5시부터 탑승 수속을 기다리는 승객들로 긴 줄이 생겼습니다. 오전 10시 출발하려던 타이페이 직항편 일정이 3시간 앞당겨졌기 때문입니다.

[이동민/부산광역시 부산진구 : “저희같이 지방에 있는 사람들은 올라올 때 시간 문제가 굉장히 크거든요. 밤새도록 달려와야 되니까요.”]

중국이 통보한 타이완 주변 비행금지 시간은 오늘 낮 12시(현지시각)부터 사흘간. 당장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내일 인천-타이페이 직항은 결항됐습니다. 대한항공은 “6일도 결항, 7일은 1시간 지연 운항이 결정됐다” 밝혔고 아시아나 항공은 “6일, 7일 운항 여부를 각각 그 전날 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타이완을 지나 호치민, 싱가포르, 방콕 등 동남아로 향하는 국내외 항공사 200여 편도 대체 항로 이용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 : “대만 영공을 우회해서 일부는 중국 내륙쪽 일부는 태평양쪽 항로 이용할 예정이고요, 10분~1시간 가량 비행 시간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화물선들은 타이완 인근 해역을 피해 우회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해상 운송에서 큰 차질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수부 관계자 : “대만해협내 사격구역과 대만 사이에 60km 가량의 항행수역이 있어 우리 선박의 통항이 가능하고, 홍콩에서 카오슝항을 입항하는 선박의 경우는 4~6km 정도의 우회가 필요한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