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도매가격 연일 최고치 경신…국제 LNG 가격 상승 때문 – expocus.com

경제일반

한국전력이 발전사에서 사들이는 전력도매가격(SMP)이 200원대까지 치솟으며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어제(4일) 육지 기준 전력도매가격은 킬로와트시(kWh)당 207.73원으로 올해 들어 최고점을 기록했습니다. 하루 전인 지난 3일 184.82원으로 연중 최고점을 찍은 뒤 하루 만에 다시 최고치를 경신한 것입니다.

이는 연초인 지난달 1일(126.81원) 대비 63% 오른 수준으로 1년 전 보다는 170.8% 상승한 것입니다. 전력도매가격 상승은 한국가스공사가 이달 들어 액화천연가스(LNG) 연료단가를 전월 대비 30% 가까이 인상했기 때문입니다.

국제 LNG 가격은 우크라이나 사태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와 함께 최근 큰 폭으로 오르고 있습니다. 정부가 1분기까지 전기요금 동결을 결정한 가운데 전력도매가격이 오르며 한국전력의 적자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