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호주서 요소수 2만 리터 긴급 수입…군 수송기 투입

경제일반

정부가 오늘(7일) 요소수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호주로부터 요소수 2만 리터를 이번주 긴급 수입하기로 확정하고 군 수송기를 투입해 신속히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내일(8일)부터는 ​요소수 매점매석도 금지됩니다. 정부 대책, 김수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요소수 확보 총력에 나선 정부, 당장 이번 주 호주로부터 요소수 2만 리터를 수입하기로 확정했습니다. 신속한 도입을 위해 군 수송기를 투입하고, 통관 과정에서 차량용 요소수 검사 기간을 3~5일로 대폭 줄이기로 했습니다. 국내 하루 사용량에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지만, 이는 1차 확보 물량일 뿐, 베트남 등 다른 생산 국가와 협의해 올해 수천 톤을 들여오겠다는 게 정부 계획입니다.

관건은 중국. 수만 톤이 계약돼 있지만, 멈춰있는 상황인 만큼 신속한 수출 절차를 진행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업계 관계자/음성 변조 : “중국이랑 푸는 게 좀 가장 현실적인 대안인 것 같고요. 다른 국가들도 다 지금 요소가 부족한 상황이고….”] 급한 대로 산업용 요소수의 차량용 전환도 검토하는데, 이달 중순까지 차량 안전성 평가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소방용 등 필수 차량용은 석달치분을 보유하고 있는 상태로, 정부는 운행에 지장이 없을 전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단기 처방 외에 장기적으로는 국내 요소 생산 설비를 확보하고, 제2의 요소 대란을 막기 위해 다른 수입품의 전반적인 공급망도 점검할 계획입니다. [이경호/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 : “특정국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해서는 범정부 차원에서 좀 더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내일(8일)부터는 요소수 매점매석 행위를 금지하는 고시도 시행돼, 정부 합동 단속반이 가동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