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나로 일상을 풍요롭게'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17일 개막

유원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08:45:48
  • -
  • +
  • 인쇄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9'가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코엑스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올해 행사는 '또 다른 나(Another Me)로 일상을 풍요롭게'라는 주제 아래 국내외 캐릭터 라이선스 관련 기업과 단체 270여 곳이 참가할 예정이다.

 

약 13만 명의 참관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전시장에서는 평소 한 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운 국내외 인기 캐릭터들이 망라된다. 

이모티콘, 누리소통망(SNS) 캐릭터 등을 볼 수 있는 '키덜트의 선반'을 비롯해 △식음료·패션·방송 등 캐릭터의 팬상품(굿즈)으로 가득한 '굿즈 라이프관' △유니버셜스튜디오, 드림웍스 등 저명한 기업들의 '해외기업존' 등이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행사 기간 중에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도 동시에 열려 더욱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이 전시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콘텐츠 산업에서 라이선싱의 중요성이 점차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행사 기간중에는 특히 라이선싱 산업의 미래를 조망하는 열린 학술회의(콘퍼런스) ‘라이선싱 콘 2019’가 개최된다. 

 

‘팬덤 파워와 세계관 확장’이라는 주제로 캐릭터 라이선싱 관련 사업 정보를 총망라할 수 있는 기회가 될 라이선싱 콘 2019에서는 국내외 연사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라이선싱 학술회의(콘퍼런스) 6개 분과(세션) △전문 강연(마스터 클래스) △라이선싱 공동연수(워크숍) △'콘텐츠 지적재산권(IP) 매칭데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콘텐츠 라이선싱 산업계의 다양한 주제와 경험을 공유한다.


국내외 구매자 3000여 명이 참가하는 '1:1 사업 설명회'와 신규 창작자를 대상으로 전시 공간을 제공하는 '루키 프로젝트'도 행사 기간 동안 상시 마련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는 지난 18년간 한국 캐릭터 라이선싱 산업의 성장과 함께해 왔다”면서 “캐릭터 라이선싱 산업 성장과 세계 진출을 지속적으로 견인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엑스포커스(EXPOCU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엑스포뉴스

+

이슈&포커스

+

신상품/프로모션

+